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민주당,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대통령 기록물 공개 협조해야”

수정 2022.06.21 11:59입력 2022.06.21 11:59
서체크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진상규명 TF' 발족
“어떤 경위로 월북으로 둔갑했는지 밝혀야”
“명예회복·유가족 억울함 풀어야”

與 “민주당,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대통령 기록물 공개 협조해야”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1차 회의에 참석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하태경 의원 등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에 앞서 묵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아시아경제 권현지 기자] 국민의힘이 21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띄우고 대통령 기록물 등에 대한 전면적 정보공개를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1차 회의를 열고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를 드러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해수부 공무원은 두 번 죽임을 당했다. 한번은 북한 총격에 의한, 다른 한번은 문재인 정부에 의한 인격 살인”이라며 “처음부터 답은 월북으로 정해져 있었다. 이 죽음이 어떤 경위로 월북으로 둔갑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사건 당시 문재인 정부가 월북으로 단정 짓고 수사를 진행했다는 비판이다.


권 원내대표는 이어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누구의 죽음은 기념되고 누구의 죽음은 은폐되는 죽음의 정치화를 근절해야 한다. 우리는 진실규명을 통해 명예를 되찾고 한 가족의 억울함을 풀고 국가의 자존심을 세우고 한국사회의 잘못된 정치 문법을 교정해야 한다”며 정보공개, 법률 지원 등 당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이를 위한 전면적 정보공개를 주장하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현안점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특수정보(SI) 공개 제안에 대해 “SI를 공개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된 부분을 공개하면 간편하게 해결된다”며 “SI 공개보단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된 부분을 공개하자고 (민주당에) 역제안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기록물 공개에 민주당의 협조가 필요한 점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SI를 공개하자는 마당에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대통령 기록물 지정 열람에 동의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