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당원' 윤석열 만난 이준석 "버스 탑승 감사, 대동소이 아닌 대동단결"

수정 2021.08.02 11:51입력 2021.08.02 11:51

입당 시기로 앙금 남은 지도부
尹 "충분히 소통했다"

'당원' 윤석열 만난 이준석 "버스 탑승 감사, 대동소이 아닌 대동단결" 윤석열 국민의힘 대표가 2일 국회를 방문, 이준석 대표를 예방해 대선주자들 입당을 의미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와 상의 없이 전격 입당을 결정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일련의 상황에도 불구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당 지도부를 만났다.


윤 전 총장은 2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힘 지도부와 인사를 하고 환영식을 진행했다. 그는 "보수와 중도, 진보를 아우르는 '빅 텐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면서 "대승적으로 정권교체를 위해선 역시 국민의힘의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고 입당을 해서 당 소속 신분으로서 국민의힘 그리고 저 자신도 우리 나라의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국민들과 함께 하는 것이 더 올바른 생각이라는 판단 하에 예상보다 더 일찍 입당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연신 웃는 얼굴로 윤 전 총장의 입당을 환영했다. 그는 "지난주 소위 '치맥 회동'을 하면서 대동소이라는 말을 했는데 대동소이를 '대동단결'로 갈아치워야 할 것 같다"면서 "윤 전 총장이 우리 경선 버스에 탑승해준 걸 감사한다는 말씀드린다. 공언한 대로 버스에 탑승한 모든 분께 안락한 경험과 안전한 경험을 드리고 무엇보다 목적지까지 문제 없이 도달하도록 하는 것이 당과 지도부의 역할이란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회견장 뒤편에 마련된 '로딩 중'이라는 배터리 그림 위에 빨간 스티커를 붙였다. 이는 이 대표가 앞서 국민의힘에 대선 후보들을 영입해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는 '비빔밥론'이 완성 단계에 이르렀음을 상징한다. 이어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에게 당 배지를 달아준 후 접견식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당초 이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부재한 상황에서 국민의힘 입당 결정을 한 점에 대해선 여전히 앙금은 남아있는 상태다. 이 대표는 이날 접견 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입당이) 형식에 있어선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원래 2일에 입당하는 것으로 사전에 양해가 있었는데 중간에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서 일정을 급하게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저는 그렇게 됐더라도 (저희와) 다시 상의를 했어야 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당 지도부와 충분히 소통이 됐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이날 접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자꾸 입당을 하냐, 안 하냐는 불확실성을 국민께 갖게 하는 것은 올바른 처신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저도 지도부에도 입당 시기가 늦지 않을 것이라 말씀드렸고 그런 충분한 소통 하에 입당하게 된 것"이라고 잘랐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