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홍준표 “조국 청문회는 ‘文정권 청문회’…밀리면 바로 레임덕”
최종수정 2019.08.25 12:39기사입력 2019.08.25 12:39

“좌파 진영 아직도 ‘쉴드’…기가 막힐 노릇”

홍준표 “조국 청문회는 ‘文정권 청문회’…밀리면 바로 레임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법무부 장관 청문회가 아닌 문재인 정권 청문회가 돼버렸다”며 “판이 커져 버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밀리면 바로 레임덕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메시지가 먹히지 않는다”며 “조국 사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적 신뢰를 이미 잃었고, 대통령의 말이 이제 먹히지 않는 세상이 올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야당이 밀리면 저런 호재에도 밀어붙이지 못하는 무늬만 야당, 무기력한 야당으로 간주되어 야당도 무너진다”며 “국민은 분노하고 있는데 그 분노를 해소할 방법을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서로 살기 위해 이전투구 하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아직도 좌파 진영에서는 조 후보자가 직접한 것이 아니지 않느냐, 가족들 문제 아니냐고 쉴드를 치는 것을 보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