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동연 "민주당 심판하더라도 씨앗은 남겨달라…제가 변화의 씨앗이 되겠다"

수정 2022.05.24 14:54입력 2022.05.24 14:54
서체크기
김동연 "민주당 심판하더라도 씨앗은 남겨달라…제가 변화의 씨앗이 되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4일 ‘심판론’에 맞서 ‘종자만은 남겨달라’고 유권자들에게 읍소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의 변화를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신속하게 처리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을 만나 뵈면서 우리 민주당을 향한 큰 실망감에 고개를 숙이게 된다"며 "저희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그 큰 힘을 몰아주었는데 도대체 뭘 했느냐고 묻고, 국민의 삶과 무관한 문제로 끝없이 싸우는 게 집권여당이 할 일이었냐고 질책했다"며 "이제 민주당도 국민의힘이나 다를 바 없는 기득권이 된 게 아니냐고 화를 낸다"고 했다.


김 후보는 "국민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견제가 아니라 오만한 민주당, 기득권이 된 민주당에 대한 심판을 내리려 한다"며 "기꺼이 받아들이겠다"라고도 했다.

다만 그는 "우리 민주당을 심판하시더라도 씨앗은 남겨달라"며 "저 김동연이 낮은 곳으로 들어가 민주당의 변화를 만들어낼 씨앗이 되겠다"고 했다. 이어 "그와 동시에 새 정부의 오만과 독주를 견제하는 버팀목이 되겠다"면서 "회초리를 들고 꾸짖을지언정 외면하거나 포기하지는 말아달라"고 말했다.


더불어 김 후보는 "여야 정치권에 호소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을 전향적이고 신속하게 처리해 달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 손실보상 등의 민생대책은 너무도 다급하다"며 "절박한 민생 앞에서 선거 유불리를 따질 때가 아니다. 통 크게 힘을 모아 다가오는 경제위기에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