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박지현 대국민 호소에 "정작 사과해야 할 사람들은 뒤에 숨어"

수정 2022.05.24 14:16입력 2022.05.24 14:16
서체크기

박지현 대국민사과 "책임지고 당 바꾸겠다, 믿어달라"
국민의힘 "국민들 민주당 외면, 朴 때문 아냐…기성 정치인 때문"

국민의힘, 박지현 대국민 호소에 "정작 사과해야 할 사람들은 뒤에 숨어" 6·1지방선거를 8일 앞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마지막 지지층 결집을 위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국민의힘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에서 지지를 호소한 것을 두고 "정작 사과를 해야 할 사람들은 박 위원장 뒤에 숨었고, 국민 앞에 서서 민주당에 기회를 달라며 읍소하는 박 위원장의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위원장은 "전국 유세 현장을 돌면서 격려도 많았지만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며 "정말 면목이 없고 잘못했다.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면서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형동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잘못했다', '염치없지만 한 번 더 부탁드린다'며 지방선거 위기의 급박함이 묻어난 대국민 호소였다"고 평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민주당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박 위원장 때문이 아니다"라며 "지난 대선에서 이미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과 본인들에게 닥칠지 모를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명분도 없는 출마를 나선 민주당의 기성 정치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정치적 고향을 등지고, 정치적 계산에 따라 입맛에 맞는 지역으로 도망 다니며 무리하게 출마에 나섰기 때문임을 진정 모르는가"라며 "이번 지방선거와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들은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며 정치권은 그 준엄한 명령을 따르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박 위원장이 민주당을 개혁하고 혁신하고자 하는 그 마음은 충분히 존중한다"면서도 "박 위원장이 말하는 미래를 위한 민주당에는 여야 간 협치가 꼭 필요하다. 지방선거 이후에는 민주당이 국민을 위한 협치에 나서주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