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팔도 떠돌며 극락왕생 기원한 강준섭 진도 다시래기 보유자 별세

수정 2021.09.26 17:32입력 2021.09.26 16:02

1985년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이끌며 보유자로
감우성이 '왕의 남자' 장생 연기하며 표본 삼기도

팔도 떠돌며 극락왕생 기원한 강준섭 진도 다시래기 보유자 별세


진도 다시래기는 진도에서 천수를 누린 사람이 세상을 떠났을 때 동네 상여꾼들이 유족을 위로하고 망자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며 행한 상례 놀이다. 전문 예인(藝人)들을 불러 함께 밤을 지새우며 놀았다. 무속단체인 신청(神廳)을 중심으로 조직된 예인들이 전승했는데 상례 풍속과 민속극 연구에서 중요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된다. 평생 팔도 곳곳을 떠돌며 그 가치를 전파한 강준섭 국가무형문화재 진도다시래기 보유자가 24일 오후 7시께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1933년 무당 일을 하던 집안에서 넷째 아들로 태어나 자연스럽게 예인으로 성장했다. 같은 진도 출신인 판소리 명창 신치선에게 소리를 처음 배운 뒤 여성 창극단에 입단해 이곳저곳을 유랑하며 공연했다. 1970년대까지 유랑극단 활동을 이어간 고인은 1975년 고향으로 돌아와 진도 다시래기 복원에 앞장섰다. 1979년 국립극장에서 공연하는 등 부단히 세상에 알려 1985년 2월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을 이끌었다. 고 조담환(1934~1996)과 함께 탁월한 기량을 인정받아 이 종목 보유자가 됐다. 전승과 보급에 힘써 20014년 진도 '군민의 날' 기념 표창장을 받았다. 세한대 전통연희학과 초빙교수를 맡아 학생들도 가르쳤다.

팔도 떠돌며 극락왕생 기원한 강준섭 진도 다시래기 보유자 별세


고인은 전통 연희 무대에서도 명성을 떨쳤다. 심청전, 춘향전, 장화홍련전 등 고전 판소리부터 신파극까지 다양한 무대에 올랐다. 특히 앞을 보지 못하는 심 봉사 표현은 영화 '왕의 남자(2005)'에 장생으로 등장한 배우 감우성이 맹인 연기의 표본으로 삼을 만큼 유명했다. 2009년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가 있는 신안 하의도에서 영결식 전날 해학과 웃음이 넘치는 굿판을 벌여 주목받았다.


유족으로는 고인과 젊은 시절부터 유랑극단에서 함께 활동한 부인 김애선 진도 다시래기 명예 보유자와 2011년 진도 다시래기 전승 교육사로 인정된 아들 민수 씨, 딸 계순·계옥 씨가 있다. 빈소는 전남 진도 산림조합추모관, 발인은 27일 오전 10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