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종수의 스타일골프] 전략골프-3. 짧은 것 vs 긴 것

수정 2011.08.10 18:06입력 2008.07.22 09:46

타깃 멀리 잡고 충분히 길게 치는 습관을 가져야

[이종수의 스타일골프] 전략골프-3. 짧은 것 vs 긴 것 <사진1> 이종수씨가 그린 앞부분을 겨냥해 거리를 계산하고 있다.
AD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할 때 공격형이냐 방어형이냐 하는 선택은 큰 축이 된다.

'고수'들이라면 물론 어느 한쪽을 고집하기 보다는 코스에 따라, 또는 컨디션에 따라 충분히 완급을 조절할 수 있을 것이다. 대다수 아마추어골퍼들은 그러나 그럴 여유가 없다. 대다수 골퍼들은 이에따라 방어형 골프를 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골프는 실수를 하면서 발전해 나가는 스포츠다. 먼저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초ㆍ중급자 시절에는 특히 많은 실수를 통해 더 많은 것을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그 가치는 언젠가 분명 빛을 발하게 된다.

▲ 짧게 (Short)= 국내 골프장 그린은 통상 앞에서 뒤로 갈수록 높아진다. 아마추어골퍼들은 그래서 내리막 퍼팅의 어려움을 피하기 위해 그린 앞쪽에 볼을 떨어뜨리는 시도를 하게 된다.


<사진1>의 이종수씨도 그린 앞부분을 겨냥해 거리를 계산했다. 그러나 그게 어디 마음대로 되는가. 국내 골퍼들은 자신의 비거리를 과대평가하는 경향까지 심하다. 매 샷 마다 100% 중심에 임팩트되는 확률도 낮다. 당연히 비거리는 짧아지고 그린에 못 미치거나 심지어 그린 앞의 벙커에 들어가 어려움을 겪게 된다.


파3홀에서 온그린에 실패했을 때 짧았는지 길었는지를 곰곰히 생각해 보시라. 아마도 그린 앞에 볼이 떨어져서 온그린에 실패한 경우가 훨씬 더 많을 것이다. 물론 너무 길게 친다는 것은 아웃오브바운스(OB) 등 엄청난 치명타를 입을 수도 있다.


그래도 길게 쳐야 한다. 소극적 태도로 인한 안전제일주의 보다는 공격적인 플레이가 시간이 지나면서 더 강력한 샷으로 변신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이종수의 스타일골프] 전략골프-3. 짧은 것 vs 긴 것 <사진2> 이종수씨가 이번엔 핀을 직접 겨냥해 다시 거리를 계산하고 있다.


▲ 길게 (Over)= 환경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 골프장 환경도 마찬가지다. 샷이 길어서 생기는 문제는 온그린에 실패하는 정도로 끝나지 않는다. 해저드와 러프, 아웃오브바운스(OB)등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는 경우가 많다. 아마추어골퍼들은 이때문에 안전한 샷을 선호한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자. 샷의 길게 치는 스타일을 구축한다는 것은 자신감이 바탕이 된다는 것이다. 지나친 자신감은 때때로 스코어를 망칠 수도 있다. 그래도 골프코스, 다시말해 대자연과 당당하게 맞서고 싶다면 길게 치는 스타일로 변화를 추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연과의 싸움에서 한번 두려움을 갖기 시작하면 더 큰 두려움이 기다리게 마련이다. 미스 샷도 더욱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사진2>의 이종수씨는 이번에는 핀을 직접 겨냥해 비거리를 계산했다.


[이종수의 스타일골프] 전략골프-3. 짧은 것 vs 긴 것 <사진3> '손바닥'이 타깃이다. 멀리 보이지만 이 정도는 지나가야 홀 근처에 볼을 떨어뜨릴 수 있다.

▲ 길게 (Over) '승리'= <사진3>을 보자. 이번엔 그린 주위에서의 어프로치 샷이다.


필자의 '손바닥'이 바로 이종수씨의 타깃이다. 이 정도는 지나가야 홀 근처에 볼을 떨어뜨릴 수 있다.


깃대까지의 거리로 보았을 때 사진의 타깃은 어쩌면 지나치게 멀리 잡은 것으로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대로 아마추어골퍼들은 숏게임 또한 짧게 치는 경향이 있다.


여기서 보너스 한가지. 숏게임을 충분히 길게 쳐주는 것은 또 다른 강점도 있다. 홀을 지나가더라도 어드벤티지가 있다는 것이다.


볼이 굴러가는 것을 바라보면서 다음 순서, 다시말해 첫 퍼팅의 경로를 미리 파악할 수 있다. 볼을 공격적으로 길게 친다는 것은 동반자들이 보기에 멋있기도 하다. 자신의 스타일이 흥미진진한 컨셉을 갖기 위해서는 일단 '길게' 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지도= 최명호 프로 golfacademy@empal.com
▲속초=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nomy.co.kr
▲사진=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nomy.co.kr
▲클럽ㆍ의상협찬= 코브라골프
▲장소협찬= 파인리즈골프장

[이종수의 스타일골프] 전략골프-3. 짧은 것 vs 긴 것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