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 총리 "코로나 원스톱 진료기관 1만개소로 늘릴 것"

수정 2022.07.01 10:12입력 2022.07.01 10:12
서체크기
한 총리 "코로나 원스톱 진료기관 1만개소로 늘릴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1일 "코로나19 '원스톱 진료 기관'을 (현재 6206개소에서) 향후 1만개소로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더라도 일반 의료체계 내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원스톱 진료 기관은 검사, 대면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진료 기관을 의미한다. 이날부터 호흡기전담클리닉, 외래진료센터 등 여러 명칭으로 불리던 코로나19 진료 기관은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된다.


정부는 하반기 재유행을 대비해 지역 간 병상 격차도 줄여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 총리는 "그동안 수도권을 제외하고는 지자체별로 각각 병상을 배정해 지역 간 병상 이용에 편차가 생겼다"며 "앞으로는 전국 7개 권역별로 공동대응상황실을 설치해 병상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치료 병원 350개에 지원했던 이동형 음압기, 에크모(인공심폐장치·ECMO) 등 의료장비들을 점검해 통합적으로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지난 14주간 감소세를 이어오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다. 최근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의 검출률이 높아지고 재감염도 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으로 방역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가정하에 의료 대응체계를 보다 신속하게, 빈틈없이 정비하겠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지난 29일 SK바이오사이언스의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이 품목 허가를 받은 사실을 언급한 한 총리는 "이로써 보다 안정적 백신 공급이 가능해지고, 감염병 대응 역량은 한 단계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