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영세 "北핵, 韓겨냥 아니란 말 틀려…한미 동시 상대 공격력 원해"

수정 2022.06.27 19:53입력 2022.06.27 19:53
서체크기

"北 핵실험, 정치적 결단만 남은 상황"

권영세 "北핵, 韓겨냥 아니란 말 틀려…한미 동시 상대 공격력 원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7일 최근 북한의 핵무기 개발 추세와 관련해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한 공격력과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공격력을 동시에 갖기를 바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의) 탄도미사일의 레인지(범위)가 '롱 레인지'에서 '쇼트 레인지'로 바뀌는 부분, 그리고 전략핵에서 전술핵으로 바뀌는 부분으로 미뤄볼 때 타깃이 대한민국을 겨냥한 거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북한 핵이 대한민국을 겨냥하는 게 아니라고 했던 분들은 틀렸다고 지적하고 싶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다만 북한의 전반적인 무기 개발 형태가 미국 상대에서 대한민국 상대로 바뀌었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며 "최근 (무기) 테스트의 중점이 단거리로 옮겨졌다고 북한 전략의 근본적 변화가 생겼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북한이 최근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전방부대의 작전임무를 추가하며 대남 전술핵무기 최전방 배치를 암시하는 등 대남 강경 기조를 보인 것이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중앙군사위에서 결정된 내용들도 9·19 군사합의 정신에는 위반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대한민국을 주로 겨냥한 부분이 어떤 면에서는 대한민국과 대화를 곧 할 수도 있겠다는 기대 섞인 희망도 해본다"고 덧붙였다.


7차 핵실험의 구체적 시행 시점에 대해선 "한 문장으로 정리하면 모든 준비는 완료됐고 정치적 결단만 남았다"며 "북한도 나름 핵실험으로 인한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국내외 정세를 보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권 장관은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가속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국제정세의 신냉전 구도를 꼽았다. 그는 "북한이 이 틈새를 이용해 핵개발을 통한 현상 변경을 시도하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게 정상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 통일을 이뤄나가고자 하는 우리에게 이런 변화는 매우 심각하고 근본적인 도전"이라고 우려했다.


북한을 향해선 "(핵실험 강행 시) 국제사회로부터 엄청난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며 비판은 말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을 포함한 지도자들이 핵실험을 단념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길로 나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많은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되는 중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이 핵실험을 자제하도록 계속 충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