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수정 2021.09.18 11:44입력 2021.09.18 11:44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17일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 배우 박하선이 출연했다. [사진=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캡처]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17일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 배우 박하선이 출연했다. [사진=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캡처]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배우 박하선이 노후 대비를 철저하게 해놨다고 말했다.


17일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 출연한 박하선은 과거 플라잉 요가 자격증을 취득한 이유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박하선은 남편인 배우 류수영과 2015년 열애설이 터진 후 "2년 동안 일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때 박하선은 플라잉 요가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한다.


박하선은 "쉬는 김에 운동을 하고 있었는데 당시 플라잉 요가 초창기라 수강료가 비쌌다. 자격증을 취득하는 비용이랑 수강료가 비슷해서 차라리 자격증을 따서 집에서 하자 싶었다. 인도까지 가야 국제 자격증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또 "나중에 일이 없을 때 해도 되겠다 싶어서 취득해놨는데 다행히 아직 사용하지 않고 있다"며 안도했다.


이날 박하선은 유서를 미리 써둔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휴대전화 메모장에 유서가 있다. 재산분할 같은 내용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박하선은 "제 재산 중 부모님이 모르는 재산 같은 게 있을 거 아니냐. 그런 돈은 가져가셔야 하니까 세세하게 적어놨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하선은 2017년 류수영과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황수미 인턴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