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건설, 美 웨스팅하우스와 MOU…글로벌 원전 사업 확대

수정 2022.05.24 13:12입력 2022.05.24 13:12
서체크기
현대건설, 美 웨스팅하우스와 MOU…글로벌 원전 사업 확대
AD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기업 최초로 세계 원자력 사업 분야의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 웨스팅하우스와 대형 원전 사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손을 잡았다.


현대건설은 24일 서울 종로구 계동 사옥에서 미국 웨스팅하우스와 대형 원전(모델명 ‘AP1000’)의 글로벌 사업 공동 참여를 위한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886년에 설립된 웨스팅하우스는 전 세계 약 50% 이상의 원자력 발전소에 원자로 및 엔지니어링 등을 제공하는 원자력 산업 전 분야에 걸친 글로벌 최고 기업이다. AP1000 모델은 개량형 가압경수로 노형으로 미국, 유럽 및 아시아의 여러 국가에서 라이선스를 받은 ‘3세대+’ 원자로 기술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건설은 ▲글로벌 시장에서 향후 프로젝트별 계약을 통해 차세대 원전사업의 상호 독점적 협력 및 EPC 분야 우선 참여 협상권 확보 ▲친환경, 무탄소 사업 영역 확장 ▲미래 에너지 사업 관련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등을 추진한다.

이날 협약은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과 데이비드 더함 웨스팅하우스 에너지 시스템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 사장은 "세계적 원전기업인 웨스팅하우스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AP1000모델 등 다양한 원자력 노형의 EPC 수행 역량을 제고하는 동시에, 차세대 시장과 더불어 글로벌 대형원전 사업에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됐다"며 "한미 최고 원전기업 간의 협력 시너지로 원자력 에너지 사업의 발전과 확장을 전방위로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