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미 정찰기 이틀 연속 남한 상공 비행

최종수정 2020.01.21 16:13기사입력 2020.01.21 16:13
미 정찰기 이틀 연속 남한 상공 비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군 정찰기가 남한 상공을 비행한 사실이 13일 만에 포착됐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특이 동향이 파악돼 이를 감시하는 차원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2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남한 상공 3만1000피트(9.4㎞)를 비행했다. 구체적 비행시간은공개되지 않았지만, 세계표준시 기준 21일 비행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6, 7, 8일 사흘 연속으로 RC-135W의 남한 상공 비행이 포착된 바 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전날에는 미 해군 EP-3E가 남한 상공 2만5000피트(7.62㎞)를 비행했다. EP-3E는 신호정보(시긴트) 수집 및 정찰을 담당하는 항공기로, 지상과 공중의 모든 신호를 포착해 분석하고 미사일 발사 전후 방출되는 전자신호와 핵실험 때의 전자기 방사선 신호 등도 포착할 수 있다.

그동안 한반도를 정찰한 자산만 미 공군 조인트스타스(E-8C), 컴뱃센트(RC-135U) 전자정찰기, 리벳조인트(RC-135W), 코브라볼, 글로벌호크(RQ-4) 고고도무인정찰기, 신호정보정찰기(EP-3), 대잠초계기(P-3C) 등 7종류가 넘는다. 이들 비행횟수만 30회 이상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