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당 비대위 체제 전환에 "직접 법적 대응 나설 것"

수정 2022.08.05 17:27입력 2022.08.05 17:27
서체크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직접 법적 대응할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4일 저녁 '당이 빠른 속도로 비대위로 전환하는데 언제쯤 입장을 낼 생각이냐'라는 질문에 "내가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답했다고 5일 KBS가 보도했다.


이와 함께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시점에서 (잠행을 끝내고) 공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는 당헌·당규 해석을 통해 현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전국위원회에 제안했다.


이날 국민의힘 상임전국위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현재 당이 처한 상황을 비상상황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하고, 당 대표 직무대행에게 비상대책위원장 임명할 수 있도록 당헌을 개정하는 내용을 의결해, 오늘 9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의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장은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복귀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상임전국위 의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상 비대위 구성되면 즉시 최고위 지도부가 해산된다는 조항이 있다"면서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가 종료된 뒤 당 대표로) 복귀가 불가하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