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피미르, 천민기 "한국인 직원은 단 한명도 고용된 바 없다"

수정 2014.03.13 14:28입력 2014.03.13 14:28

피미르, 천민기 "한국인 직원은 단 한명도 고용된 바 없다" ▲'피미르'의 천민기.(출처: 롤인벤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AHQ 코리아에서 활동했던 천민기가 자살 시도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천민기는 13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유서입니다. 오랜만에 글 쓰는데 안 좋은 소식으로 찾아봬서 죄송해요"라며 "글 작성하고 5분 안에 저는 떠나고요. 쓰게 된 계기는 가족들한테나 친구들한테 자필로 남길 정신도 없고 가는 김에 혼자 속앓이만 했던 거 풀고 싶어서요"라고 전했다.

이어 "떠나는 이유. 모두에게 사는 이유가 있지만 저에게는 사는 이유가 없어요"라며 "대부분 그렇게 얘기하죠. 네가 죽으면 슬퍼할 주변사람들을 생각해서라도 그걸 생각하고도 견디지 못할 인생이고. 털어놓아봐야 누구도 돕지 못할 일이에요. 꼭 한 가지 이유만으로 떠난다고는 못하겠네요"라고 덧붙였다.


천민기의 글에 따르면 감독 노모씨는 AHQ 코리아 소속선수들에게 '온게임넷에서 대기업 팀에게 져줄 것을 요구했다'며 거짓 정보를 앞세워 승부를 조작할 것을 종용했고 천민기는 이를 사실로 믿고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내용이다.

또한 AHQ코리아는 이름과 장비를 지원해줬을 뿐 팀의 창단에는 직접 개입한 바 없고 대만의 매니저를 통해 한국인 직원은 단 한명도 고용된 바 없다며 팀의 창단 자체가 조작을 위한 거짓된 창단임을 강조했다. 노 감독의 목적은 승부조작을 이용해 사설 토토에서 수익을 내기 위해서였다는 주장도 담겨있다.


자신의 팀이 노 감독의 승부조작을 도왔다는 글을 작성한 직후 자살을 시도한 가운데 그가 남긴 유서가 SNS에서 확산되고 있다.


한편 부산의 한 건물에서 투신을 시도한 천민기는 이날 오전께 현재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치료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게임협회는 해당 사안에 대해 '적극적이고 단호한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롤 승부조작과 관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롤 승부조작, 어떻게 이런 일이" "롤 승부조작, 허망해" "롤 승부조작, 또 자살 사건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