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故노회찬 의원 애도 “명복을 빈다”…원년멤버 이철희 합류
기사입력 2018.08.17 06:50최종수정 2018.08.17 06:50 온라인이슈팀
사진=JTBC ‘썰전’ 화면 캡처

‘썰전’ 측이 故 노회찬 의원에 대한 추모의 말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방송인 김구라가 패널로 참여해 활약했던 노회찬 의원을 추모했다.

이날 김구라는 “썰전의 진보 논객으로 참여해주셨던 노회찬 의원이 안타깝게도 유명을 달리하셔서 3주간 애도의 기간을 가졌다”며 ‘썰전’이 3주간 결방했던 사실을 전했다.

이어 그는 “우리와 함께한 시간이 길지는 않았지만, 냉철한 시각, 유머 넘치는 비유로 ‘썰전’을 빛내주신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박형준 교수도 “노회찬 의원은 가치의 정치를 했다. 소신대로 정치를 하고 나름대로 족적을 남기셨다. 세상을 떠나 안타깝고, 오랫동안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노회찬 의원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한편 ‘썰전’에는 원년 멤버였던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시 합류했다. 이철희 의원은 “내 인생이 ‘썰전’ 이전과 이후로 많이 달라졌다. 애착이 있고, 신세 진 것도 있더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PD가 와서 어려울 때 도와달라 하길래 흔쾌히 수락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