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네이버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 출시…글로벌 진출 본격화

수정 2022.05.24 14:27입력 2022.05.24 14:27
서체크기
네이버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 출시…글로벌 진출 본격화
AD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네이버의 음성기록 인공지능(AI) ‘클로바노트’가 일본 서비스를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한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의 일본어 버전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기본적인 기능은 한국어 버전과 거의 동일하다. 일본어로 된 음성을 앱에서 직접 녹음하거나 파일을 업로드하면 텍스트로 변환되며, 북마크 기능, 메모 기능, 검색 기능 등이 탑재됐다.


한국어 버전과 마찬가지로 화자 구분도 가능하다. 다만 공유 기능, 화상회의 연동 기능, 다국어 동시 인식 기능 등의 일부 기능은 추후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한국어 및 영어 인식은 상반기 중 제공 예정이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에도 클로바의 자체 일본어 음성인식 ‘NEST(Neural End-to-end Speech Transcriber)’ 엔진에 하이퍼클로바의 기술을 적용해 정확도를 높였다. 레이블링 되지 않은 데이터도 AI 학습에 활용할 수 있는 자기지도학습(self-supervised learning) 기법을 적용해 효율적으로 성능을 개선했다.


클로바노트는 국내에서 누적 다운로드 230만건을 돌파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학기 초 학생 이용자들의 증가로 지난달에는 이용자가 1월 대비 2배 가까운 47만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서비스도 계속 고도화하고 있다. 최근 인식언어에 중국어가 추가돼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에 대한 음성 인식이 가능하며, 지난 2월에는 한국어와 영어가 혼용된 음성도 인식할 수 있는 다국어 인식 기능이 탑재됐다.


AI가 ‘주요 키워드’를 추출해 음성 노트의 주요 내용을 빠르게 확인하고 탐색할 수 있는 기능, 중요한 내용에는 ‘하이라이트’ 표시를 할 수 있는 기능 등 편의 기능도 고도화됐다.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의 언어모델을 활용한 주요 내용 요약 기능도 조만간 출시를 앞두고 있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를 최근 오픈한 신사옥 ‘1784’의 회의실에도 적용해 사내 회의록 정리에 활용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일본을 시작으로 하반기 중 북미 및 아시아 시장에도 클로바노트를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익상 네이버 책임리더는 "클로바노트의 가장 큰 차별점은 바로 네이버의 음성 AI 기술력에 기반한 독보적인 음성인식 성능"이라며 "앞으로 서비스 지역을 지속 확대해나가며 글로벌 사용자들에게도 AI 음성기록을 통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