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靑 ‘김정숙 여사 옷값’ 해명에 “이멜다 시인” 맹비난
최종수정 2017.10.10 09:46기사입력 2017.10.10 09:09
사진=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에 글을 올려 청와대가 ‘김정숙 여사 고가의류 의혹’에 카드뉴스 형태로 해명한 것에 대해 “국민 눈가리기 꼴이고 이멜다 시인 꼴”이라고 비난했다.

신 총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靑 '김정숙 여사 옷값' 해명, 심봉사는 믿지만 심청이는 안 믿는 꼴이고 손가락으로 하늘 가린 꼴이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정미홍 총장의 의혹제기는 카드뉴스로 국민 눈 가리기 꼴이고 정보공개 청구 묵살한 꼴이다”라며 “국군의날 착용한 금팔찌 금브러치 묵묵부답은 이멜다 시인 꼴”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페이스북

한편,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 “옷을 못 해 입어 한 맺힌 듯한 저렴한 심성”,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 해입고”,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난다”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올려 김정숙 여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사진=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이에 청와대는 9일 페이스북에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궁금하시다고요?’라는 제목의 카드뉴스 게시물을 올려 김 여사가 그 동안 입은 옷의 구입 경로와 비용 등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