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장기간 日행보 이재용, 손에 쥔 두 카드는
최종수정 2019.07.12 06:55기사입력 2019.07.11 11:13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에서 가지고 올 한일 관계 해법에 재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재계는 이 부회장이 일본에서 투트랙 행보를 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될 수 있는 만큼 조기에 수습해야 한다는 전방위적인 설득과 함께, 핵심소재 수출 규제를 피할 수 있는 우회 수입방식 등 실질적 조치 마련이 이 부회장식 일본 해법이라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10일 현지 대형은행 관계자들과 만나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광복절(8월15일) 이전에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반일 시위 등이 확산돼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부회장은 한국으로 귀국한 뒤에도 사태 해결을 위해 일본 기업들과 계속 협의하겠다는 뜻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내 오피니언 리더들을 통해 한일 관계 악화로 양국 기업과 경제가 모두 피해를 볼수 있다는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실질적 대응 조치 마련에도 직접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은 삼성전자가 일본 정부의 규제 대상이 아닌 품목을 취급하는 일본의 소재 업체에까지 안정적 납품을 부탁하는 취지의 'e메일'을 보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 기업의 해외공장을 통한 '우회 수입' 가능성도 타진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부회장이 극자외선(EUV) 공정에 들어가는 포토레지스트를 만드는 일본 JSR의 대주주 브리지스톤 경영진과 만났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JSR는 일본 이외에 벨기에 공장에서도 EUV용 레지스트를 만들고 있어 제3국에서 소재 조달 활로를 찾을 수 있다. 현재 EUV용 포토레지스트를 공급하는 업체는 신에츠 화학, JSR 등 일본 기업 3곳과 미국의 다우케미칼 정도다.


재계는 이 부회장의 적극적 일본 해법 찾기 행보에 대해 삼성전자가 그만큼 위기에 놓여 있다는 점을 반영한다고 지적한다. 삼성전자가 창립 50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는 게 재계의 공통된 시각이다.


글로벌 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혁신에 몰두하고 있지만 삼성전자는 영업이익 악화, 한일 외교 갈등에 따른 공급망 붕괴 등 위기가 겹쳤기 때문이다. 여기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다 대법원 3심 판결까지 최악의 상황이란 분석이다.


재계 고위 관계자는 "외교 갈등에서 비롯된 현 사태에 기업이 뚜렷한 해법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일본을 직접 찾아 정ㆍ재계 인맥을 총동원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위기라는 의미"라며 "이 부회장이 한국으로 돌아와 어떤 해법을 제시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귀국 후 경기 화성 반도체 생산라인을 찾아 생산차질 여부 등 현장에서 현안을 챙길 것으로 알려졌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