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스포츠
'올림픽 보이콧' 일축한 文, 한숨돌린 체육계
최종수정 2019.08.15 22:22기사입력 2019.08.15 22:22
文 대통령, 경축사에서 "도쿄올림픽, 우호와 협력 기틀 다질 기회" 강조
후쿠시마 방사능 안전성 우려 일각 거론한 '올림픽 불참' 주장 일축
'올림픽 보이콧' 일축한 文, 한숨돌린 체육계 한일 무역 마찰로 반일감정이 높아지는 가운데 서울 종각역 주변, 시민들이 "2020 도쿄올림픽 보이콧"이라고 쓰인 현수막 앞을 지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내년 열리는 도쿄하계올림픽을 협력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언급하는 등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올림픽 보이콧'과는 확실히 거리를 뒀다. 한일간 갈등이 고조된 탓에 여권에서도 도쿄올림픽을 겨냥해 강경히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반대로 올림픽을 계기로 우호ㆍ협력을 다져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실제 올림픽 불참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낮았지만 문 대통령이 일각의 보이콧 주장을 일축하면서 체육계에서는 다행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내년 도쿄올림픽, 2022년에는 베이징동계올림픽까지 한국과 일본, 중국에서 연이어 올림픽이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림픽 사상 최초로 맞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이라며 "동아시아가 우호와 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인이 평창에서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 도쿄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1년도 채 남지 않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은 아베 신조 총리가 직접 부흥ㆍ재건 메시지를 강조하는 등 올림픽 흥행을 위해 범국가적으로 나선 상태다. 특히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원전사고가 난 후쿠시마 일대의 경우 이번 올림픽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안전하다는 걸 알릴 절호의 기회라고 보고 적극 홍보해왔다. 그런 가운데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 각지에서 후쿠시마 일대 방사능 오염, 나아가 올림픽 기간 안전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 왔다.


'올림픽 보이콧' 일축한 文, 한숨돌린 체육계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특히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일본 안가기 등 반일감정이 거세진 국내에서 시민단체나 언론 등을 중심으로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문제제기가 지속되자 불참해야 한다는 여론도 생겨났다. 세계무역기구(WTO)가 해당 지역 수산물에 대해 우리 정부의 수입제한 조치가 타당하다고 인정하는 등 안전문제가 100% 해소되지 않은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전향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올림픽 불참 옵션'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논리였다. 반일감정이 고조되면서 이 같은 주장에 힘이 실린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4년에 한번 열리는 하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땀흘린 선수 등 체육계 안팍에선 이 같은 주장에 동조하기 어려운 처지였다. 불붙은 여론을 의식해 적극 항변하진 못했지만 대부분 종목에서 올림픽 무대에 선다는 건 남다른 의미이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도 선수단 안전에 대해선 양보하지 않겠다는 기조는 분명하지만, 자칫 정치가 스포츠에 개입했다는 지적을 받을 것을 우려해 적극 발언하는 걸 삼갔다.


이런 와중에 문 대통령이 이날 경축사에서 올림픽을 계기로 화합하는 것은 물론 일본 정부와 협력할 수 있다는 여지를 두는 등 당초 예상보다 강경대응 기조를 누그러뜨리면서 체육계 안팎에선 안도하는 기류다. 대한올림픽위원회나 문화체육관광부는 올림픽보이콧에 대해 반대입장을 분명히 해왔다. 체육계 한 인사는 "2032년 서울ㆍ평양 올림픽 공동개최 논의가 다소 소강상태이긴하나 언젠가 다시 추진할 가능성이 높은데 올림픽을 불참할 경우 공동 유치는 사실상 불가능해질 것"이라며 "선수단 입장에서도 앞으로 대회준비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