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대장동게이트 아닌 화천대유게이트가 맞다"

수정 2021.10.18 16:27입력 2021.10.18 16:27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대장동 게이트'로 부르는데 대해 '화천대유 게이트'가 맞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18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장동 개발사업은 합당했다"며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라 화천대유 게이트가 맞다"고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은 민관 합동 공영개발로 진행돼 문제가 없었고, 민간 투자자들(화천대유)이 개발 이익금을 나누는 과정에서 불거진 비리인 만큼 화천대유 게이트가 맞다는 게 이 지사의 생각이다.


그는 그러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문제는 저로서도 믿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유 씨는 대장동 개발이라는) 이 거대한 사업의 한 부분을 맡은 사람에 불가했다"고 덧붙였다.

유 전 본부장 한 사람의 일탈을 대장동 전체 사업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봐서는 안 된다는 게 이 지사의 주장이다.


이 지사는 일각에서 대장동 설계자로 자신을 규정하면서 비리가 있는 듯 몰아붙이는데 대해서도 명확한 입장을 내놨다.


그는 "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하면서 공공환수 계획을 설계한 사람이지, 민간 투자자들이 개발이익을 나눠 갖도록 비리를 설계한 사람이 결코 아니다"며 "민간 투자자들간 이익은 은행이나 투자자, 출자사들이 결정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