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직자 재산]'다주택자' 최기영 과기부 장관 107.6억원…상위 톱10에 포함

수정 2020.03.26 00:00입력 2020.03.26 00:00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재산이 107억6348만5000원으로 1년 사이에 약 5265만원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에 따르면 최 장관은 배우자와 자녀의 재산을 포함해 이 같은 재산 규모를 신고했다.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의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 배우자 명의의 복합건물과 공장 등을 약 73억원 규모로 소유하고 있다. 건물 가격은 지난해와 동일했다. 예금액은 총 34억6089만원 상당이다.


이는 고위공직자 1865명 가운데 상위 10위권 내 포함되는 수준이다. 최 장관은 다주택자에도 이름을 올렸다.

정병선 제1차관은 전년 대비 6309만원 늘어난 4억396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로 서울시와 세종시에 각각 보유한 단독주택, 아파트(분양권)의 실거래가격이 지난 1년간 1억2920만원 올랐다. 정 차관 역시 다주택자로 확인됐다.


장석영 제2차관은 경상북도 문경·예천 소재 전답, 본인 명의의 단독주택 등을 포함해 8억2947만원 규모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재산은 본인 명의의 단독주택·아파트 등을 포함해 총 11억8659만원 규모로 1년 전보다 1억2929만원 늘어났다. 성남시에 소재한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의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1억1750만원 뛰었고, 예금도 증가했다.


과기정통부 유관기관장 중에서는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이 133억여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