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바른미래당 “靑 ‘갈등 조장’ 인사…면도날 검증할 것”
최종수정 2019.08.09 14:35기사입력 2019.08.09 14:27

시대요구에 맞지 않는 개각 ‘혹평’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에…"국회 싸움터 만들겠다는 것"
“진선미 여가부 장관, 경질인가 총선 차출인가”

바른미래당 “靑 ‘갈등 조장’ 인사…면도날 검증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중폭 개각을 단행한 것에 대해 “갈등 치유가 아닌 갈등 조장 인사”라며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시대요구에 맞지 않는 개각”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면도날 검증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상 사람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지명한 것은 국회를 싸움터로 만들겠다는 것과 무엇 다른가”라며 “민의 수렴으로 국민의 뜻을 결집시켜야 할 중요한 시기에 왜 청와대가 국회에 갈등 조장 카드를 던지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가부 장관의 경우 임기를 1년도 채우지 못한 채 교체인데 능력이 없어서 경질인가, 아니면 총선을 위한 차출인가”라며 “애초 입각시킬 때 총선을 미리 내다봤다면 굳이 장관 기용을 할 필요가 없었던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토부·교육부는 어떤가, 처음부터 근시안적인 개각 인사였다”며 “여가부와 함께 한꺼번에 인사를 하면 총선 개각의 비판이 두려워 살라미 전술처럼 쪼개기 인사를 할 작정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각 후보자들이 국난 극복의 지혜와 자질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 지를 면밀히 검증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