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다 한 가운데 2층 집이 왜…'물 위의 집' 미국서 화제

시계아이콘읽는 시간35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미국 선착장에 있던 '하우스보트'
퇴거 명령으로 옮기던 중 포착돼

며칠째 미국 샌프란시스코만에 떠 있던 2층짜리 주택의 비밀이 드러났다.


바다 한 가운데 2층 집이 왜…'물 위의 집' 미국서 화제
AD

11일(현지시간) UPI 통신, ABC7 뉴스 등 외신은 지난 7일 처음 샌프란시스코 만 위에 떠 있는 2층짜리 목조 주택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집은 바지선 위에 지어져 물 위에 떠 있을 수 있었지만, 처음 발견됐을 당시 집의 소유자나 얼마나 항해를 더 할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 역시 이 집을 감시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알고 보니 이 집은 캘리포니아 레드우드 시티의 선착장을 떠나는 마지막 '하우스 보트'로 밝혀졌다. 한때 이 선착장 인근에는 1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물 위에 거주하고 있었지만, 2015년 주민들의 소송 이후부터 하우스 보트를 퇴거시키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선착장을 떠나는 이 배는 샌프란시스코 소살리토로 가던 도중 사람들의 눈에 띄게 된 것이다.


이 집의 새 주인은 몇 가지 문제가 발생해 이 집이 며칠 동안 샌프란시스코만에 떠 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 하우스 보트가 매우 무겁기 때문에 바람과 조수가 적절해야 옮길 수 있다며 이 집을 옮기는 일은 쉬는 일이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일정 높이 이상의 조수가 있어야 이삿짐을 옮기는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며 또 다른 만조 때를 기다려야 한다고도 전했다.



이 배를 본 한 누리꾼은 "영화 업(UP)에 나오는 집이 생각난다"면서 "하지만 이번에는 파도 위에 있어 다운(DOWN)에 더 가깝다"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