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람 나이로 220세' 세계 최고령 개…기네스북 자격 박탈 당한 이유

시계아이콘읽는 시간41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일부 전문가, 보비 나이 두고 문제 제기
"생물학적으로 이렇게 오래 사는 것 불가능"

기네스북(기네스 세계기록·GWR)이 포르투갈 개 '보비'에 부여했던 '세계 최고령 개' 개 자격을 박탈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기네스북이 이날 성명을 통해 보비가 최고령 개라는 견주의 주장을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기네스북은 지난해 2월 1일 기준 보비의 나이가 30세 266일로 살아있는 최고령 개이자 역대 최고령 개라고 선언했다. 1939년 29세 5개월로 죽은 호주 개 블루이의 기록을 깼다는 것이었다. 기네스북은 당시 보비가 1992년 5월 11일생으로 포르투갈 국립 수의사 협회에서 관리하고 포르투갈 정부가 승인한 반려동물 데이터베이스에서 나이를 확인받았다고 설명했다.

'사람 나이로 220세' 세계 최고령 개…기네스북 자격 박탈 당한 이유 보비는 지난해 10월 31세 165일의 나이로 최고령 개 타이틀을 보유한 채 세상을 떠났다. [사진출처=기네스세계기록]
AD

보비는 8개월 뒤인 같은 해 10월 31세 165일의 나이로 최고령 개 타이틀을 보유한 채 세상을 떠났다. 보비는 포르투갈의 대형 목축견인 '하페이루 두 알렌테주'종으로, 이 품종의 기대 수명은 보통 12∼14세다. 그러나 일부 수의사들이 보비의 나이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기네스북은 지난달 보비의 생존 최고령 개, 역대 최고령 개 기록 타이틀 적용을 일시 중단하고 공식 재조사에 들어갔다.


앞서 일부 전문가는 1999년 찍힌 영상에서 보비의 발 색깔이 지난해 10월의 모습과 다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유전자 검사에서도 보비의 나이가 많다는 것만 확인될 뿐 나이를 정확하게 특정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수의학 전문가들은 보비가 인간 나이로 220살에 해당한다면서 생물학적으로 개가 이렇게 오래 사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보비의 나이가 현 포르투갈 국립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돼 있기는 하지만 이는 보통 개 주인 본인의 확인에 근거한 것으로 신뢰할 수 없는 자료라고 지적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