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너는 일본인이야"…손태영 딸, 美 유학 중 인종차별 경험 고백

시계아이콘읽는 시간46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손태영·권상우 딸 리호 "인종차별 겪었다"
틀린 단어 지적…"문법 공부 더 하고 와라"

배우 손태영의 딸이 외국에서 겪었던 인종차별 경험을 털어놨다.

"너는 일본인이야"…손태영 딸, 美 유학 중 인종차별 경험 고백 배우 손태영의 딸 리호. [사진=유튜브 'Mrs. 뉴저지 손태영' 갈무리]
AD

19일 유튜브 채널 'Mrs. 뉴저지 손태영'에는 '엄마 손태영, 아빠 권상우 놀라게 하는 딸 리호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손태영은 올해 9세가 된 딸 권리호 양과 영어 공부를 하고, 친근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손태영은 딸에게 질문을 하는 식으로 대화를 이어나갔다. 손 씨가 '인기를 실감하느냐'고 묻자, 리호는 "주목받으니까 좋다. 그런데 주목을 너무 많이 받으면 조금 불편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남자친구가 있냐는 질문에는 "남자친구는 있지만 애인은 없다. 필요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손 씨는 "만약 (애인이) 있다면 권상우씨가 섭섭할 것"이라고 센스 있게 받아치며 다정한 모녀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리호는 인종차별을 겪었던 경험도 털어놨다. 리호는 "학교에 갔는데 어떤 남자애가 'You're Japanian(너는 일본인이야)'이라고 말했다. 이 말은 나는 물론이고 일본인들에게도 불쾌한 말이라고 생각한다. 왜냐면 'Japanese'가 맞기 때문이다"라며 "그래서 그 남자애에게 '그건 틀린 단어다. 문법 공부 좀 더 하고 와'라고 말했다"라며 인종차별 대처법까지 전했다.


요즘 고민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사람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미래 세상은 어떨지 궁금하다"며 "아마 선생님도 모를 것"이라고 철학적인 면면을 전했다. 손 씨가 '리호가 생각하는 엄마는 어떤 사람인가'라고 묻자, "엄마는 착하고 예쁘다. 그래서 나도 예쁘다"라고 답하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손태영은 2000년 미스코리아 대회서 입상하여 KBS2 예능 프로그램 '야! 한밤에' 진행을 맡으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08년 권상우와 결혼하며 화제가 됐고, 2009년 2월 6일 권상우와의 사이에서 첫 아들을 출산했다. 이후 2015년 1월 10일 오전 1시, 둘째 딸을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또한 2020년 미국 뉴저지로 이사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