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연예스타
"법원에는 이미 제출했다" 구혜선, 남편 안재현 외도증거 공개
최종수정 2019.10.11 15:39기사입력 2019.10.11 15:32
"법원에는 이미 제출했다" 구혜선, 남편 안재현 외도증거 공개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또 다시 폭로를 이어가는 듯한 사진을 게시했다.


1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사진이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했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누군가 가운을 입은 채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 왼쪽에는 '19 09 27'이라는 날짜가 적혀있고, 하단에는 '죽어야만 하는가요 2019'라고 표기돼 있다. 이에 대해 구혜선은 "표기된 날짜는 음원발표일"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구혜선의 이번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남편인 배우 안재현에 대한 지난 폭로전을 떠올리며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달 4일 안재현이 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 차림으로 야식을 먹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며,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안재현 측은 "해당 사진은 결혼 전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하지만 구혜선 씨는 이 사진을 최근 사진으로 왜곡, 혼인 관계의 파탄 배경이 외도라는 새로운 주장을 꺼냈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결혼 3년 만에 파경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지난 8월19일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고 알려 논란이 됐다. 또 안재현의 외도, 소속사 대표와 험담 등 폭로전을 이어갔다. 이후 구혜선과 안재현은 이혼을 두고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