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소신과 포퓰리즘 사이…박원순·이재명 '버스의 정치학'
최종수정 2019.05.15 14:08기사입력 2019.05.15 14:00

서울과 경기도 버스파업 대란 면했지만
합의 과정 진통, 여당 내부에서도 뒷말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대선후보로 분류되는 광역단체장이 본인의 표 계산에 나서고 있는 게 아닌지…."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치 스탠스'와 관련한 뒷말이 나왔다. 버스 파업 문제로 막판까지 진통이 이어진 배경에는 자신들의 미래를 고려한 대선 주자들의 고민이 담겨 있다는 얘기다.


15일 서울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3.9% 인상 등을 담은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하면서 버스 파업의 큰 고비는 넘겼다. 박 시장은 "요금 인상 없이 파업을 피하고 해결한 것이 의미 있다"고 말했다.

소신과 포퓰리즘 사이…박원순·이재명 '버스의 정치학' 서울 시내버스 노사가 마라톤 협상 끝에 파업 결정을 철회한 15일 서울 중구 서울역버스환승센터 주변에서 버스가 정상 운행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앞서 이 지사는 14일 국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만나 시내버스 200원, 광역버스 400원 인상을 뼈대로 한 합의안을 마련했다. 경기도 역시 버스 파업으로 시민의 발이 묶이는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이 지사는 "앞으로 도민들께서 교통비 부담이 좀 경감될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 정책을 만들고 장시간 노동에 따른 운행의 위협 이런 문제들을 해소할 정책들도 최대한 이른 시간 내에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문제는 버스 파업 문제와 관련해 여권의 조정 능력이 도마에 오르게 됐다는 점이다. 민주당은 애초 14일 당정협의를 열고 버스 파업을 둘러싼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다. 박 시장과 이 지사는 모두 민주당 소속으로 광역단체장에 당선된 인물이다.


내부 조율 과정이 매끄럽게 이뤄졌다면 버스 파업 D-day 당일까지 여러 관계자들이 마음을 졸이는 상황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정부와 민주당은 박 시장과 이 지사 쪽과의 접점 마련에 애를 먹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방자치단체별로 여건과 입장이 상이해서 정부와 좀 더 추가적인 협의를 진행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당정은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과 이 지사가 버스 요금 인상은 결과적으로 본인의 대권 가도에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는 게 정가의 관측이다. 정부의 원활한 운영이라는 관점보다는 정치적 미래를 중시했다는 얘기다.


물론 박 시장과 이 지사는 해당 광역 지자체를 이끄는 입장에서 시민 편의와 요금 인상 부담, 재정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서울시와 경기도 예산 배분 과정에서 본인의 표에 도움이 되는 사업과 그렇지 않은 사업을 분리해서 사고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점은 주목할 대목이다. 서울과 경기도 모두 버스 파업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결과적으로 민주당과 박 시장, 이 지사 모두에게 상처를 남긴 상황이 돼 버렸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수도권을 비롯한 모든 지역에서 파업이 철회되고 서민들의 발인 버스 운행에 차질이 이어지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라며 "세부사항이 남아있기 때문에 당과 정부는 마지막까지 마무리가 되도록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