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총리, 문대통령에 '추미애-윤석열 동반사퇴' 방안 언급

수정 2020.11.30 20:04입력 2020.11.30 20:04
정총리, 문대통령에 '추미애-윤석열 동반사퇴' 방안 언급 정세균 국무총리 /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정부와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낮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및 윤 총장의 징계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며 이렇게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특히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 내부에서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데 대해서도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직자의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또 "윤 총장의 자진 사퇴가 바람직하지만, 물러나지 않는다면 추 장관과의 동반 사퇴 방안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건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저도 고민이 많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공직자들을 향해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며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어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