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4차 추경’ 고위 당정청...“70% 추석 전에 집행”

최종수정 2020.09.24 08:19기사입력 2020.09.24 08:19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당정청이 24일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조기집행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전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7조8147억원 규모의 예산을 추석 이전에 지급하는 방안과, 개천절 집회·추석기간 방역 대책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4차 추경’ 고위 당정청...“70% 추석 전에 집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추경 처리 전부터 빠른 집행을 할 준비를 이미 갖췄다”면서 “생각보다 추석 이전 추경 집행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전달체계를 확충하고 실태를 많이 파악해 지원금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는 체제를 갖춰야한다”고도 당부했다.

그는 이번 독감백신 상온 노출 사태에 대해서도 “빠른 수습에 감사하고, 국민 걱정을 완전히 불식시킬 수 있도록 조치해주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7조 8000억 규모 중 약 70퍼센트 정도는 추석 전 집행이 될 것이라고 한다”며 빠른 지급에 대한 확신을 드러냈다. 정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기회를 통해 국민 우려를 불식하고 여야 간, 정부와 국회 간 협치 가능성을 보여준 것은 참으로 큰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권능으로 빈틈을 채울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서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번 추경 재원은 전액이 채권으로 국채 발행을 통해 이뤄졌다. 한 푼 한 푼이 소중한 국민의 세금이라는 점을 유념하면서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서는 원천 차단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개천절을 전후해 광화문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하는 국민들이 있다. 그간 정부는 광화문에서의 개천절 집회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하는 입장을 분명히 천명해왔다”며 “어떤 이유로도 또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는 용납하지 않겠다. 법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누구든지 책임을 단호하게 묻겠다”고 경고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