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글로벌 경기부진에…쪼그라든 FSC 항공화물
최종수정 2019.05.16 11:15기사입력 2019.05.16 11:15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반도체 시황둔화가 국내 항공화물 운송 실적에도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미ㆍ중 무역 분쟁 등 글로벌 경기 상황에 따라 국내 항공화물 운송사업이 하향곡선을 그릴 것으로 보인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올 1분기 항공화물 운송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9% 하락한 18억2100만 FTK(화물톤킬로미터ㆍ화물중량×운항거리)로 집계됐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6% 하락한 10억2700만 FTK로 쪼그라들었다.


금액 기준으로도 감소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항공화물 매출은 각각 7.5%와 8.7% 감소한 6446억원과 2991억원에 그쳤다.


이같은 항공화물 부문의 축소는 여객부문의 성장세와 대비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지난 1분기 여객부문 실적은 '공급과잉' 우려에도 각기 1.8%, 11.5% 늘어난 197억800만 RPK(유상여객킬로미터ㆍ구간별 유상여객×구간거리), 128억5400만 RPK를 기록했다.

업계에선 항공화물 부문 부진의 원인으로 반도체 수출 감소와 미ㆍ중 무역분쟁 그로 인한 글로벌 경기둔화를 지목한다.


실제 올 1분기 전국 공항에서 집계한 수출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 줄어든 393억달러(한화 46조7000억원)에 불과했다. 주요 국가별로는 중국이 29.2%로 가장 크게 감소했고, 그 다음은 홍콩(28.2%), 대만(10.5%), 일본(12.6%) 등의 순으로 감소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수출기업의 물량 감소 영향으로 매출 등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올 1분기 전국 6개 공항을 통해 수출된 반도체 중량 및 금액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3.1%, 21.7% 줄어든 4905t, 228억 달러(한화 약 27조원)에 그쳤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교수는 "글로벌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반도체 시황도 좋지 않은 만큼 물량 축소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글로벌 경기사황이 여의치 않은 만큼 저중량ㆍ고부가가치 화물 유치에 항공사들이 영업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