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희망찬 일상으로"…우크라 수도권 열차 운행 재개

수정 2022.05.15 01:20입력 2022.05.15 01:20

이르핀과 키이우 잇는 철교 파괴돼 한 달만에 복구 마쳐
열차 안내원 "승용차 없고 마을 내 구직 힘든 교외지역 이들에겐 꼭 필요한 노선"

키이우와 인근 교외지역을 잇는 통근열차. 사진=VISITUKRAINE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세은 인턴기자]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와 근교를 잇는 수도권 열차가 약 한 달 만에 운행을 재개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4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국영 철도회사 '우크르잘리즈니차'가 키이우로부터 서북쪽으로 약 56km 떨어진 보로디안카를 오가는 전철 서비스를 부분 재개했다고 보도했다.


전철은 부차와 이르핀, 보르젤 등 러시아군의 점령 기간 잔혹한 전쟁 범죄를 겪은 도시들을 지나간다.


오전 5시 20분과 오후 5시 52분 키이우 스뱌토신 역에서 출발해 보로디안카까지 총 11번 정차한다.

이르핀과 키이우를 잇는 철교가 러시아군에 파괴돼 한 달 여 간 운행을 멈췄던 열차는 선로 복구를 마친 후 재운행할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침공 이전의 이 노선은 키이우로 출퇴근하는 교외 시민들이 애용하는 통근 수단이었다.


수도 키이우의 북서쪽에 위치한 종점 마을 보로디안카(표시). 사진=구글지도 캡처, 연합뉴스

다만 전면 운행은 아직 불가하다. 당분간은 안전상의 문제 등을 이유로 2대의 열차만 운영될 예정이다.


가디언은 지난 11일 오전 출발역에 들어선 열차의 첫 번째 객실에는 안내원 2명만이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열차에 타고 있던 안내원 올가 페스첸코는 "이 노선은 많은 사람에게 매우 중요하다"며 "그들이 사는 마을에선 일을 구하기 어렵고 상당수가 승용차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열차가 운행을 재개하면서 이번 주부터 일을 시작할 수 있었다"고도 말했다.


집단학살과 고문 등의 극심한 민간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진 부차와 이르핀 등지에서도 러시아군이 철수한 후 시민들의 일상 복원 작업이 한창이다.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교전이 발생 중이지만 수도와 교외를 잇는 철도 서비스가 재개되자 시민들은 다시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김세은 인턴기자 callmese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구중궁궐, 권위주의 사라졌다"… 청와대와 달라진 용산 집무실
수정 2022.05.15 16:01입력 2022.05.15 16:01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 '상호밀착형 집무공간', '소통력', '국민과의 소통' 등 언급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 청와대와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대통령실 청사 1층에 마련된 기자실을 찾아 '소통강화'를 약속한 윤석열 대통령은 폐쇄적 공간으로 지목됐던 청와대와 달리 소통에 집중하고 있다.


15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 새 집무실의 가장 큰 특징을 '상호밀착형 집무공간', '소통력', '국민과의 소통' 등 3가지로 꼽았다. 많은 사람들이 새 정부 출범 일주일간 과거 문재인 정부와 달라진 점에 대해 말해달라는 요구를 받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심산유곡(深山幽谷)의 구중궁궐과 같은 권위주의식 폐쇄적 공간인 청와대에서 근무하지 않고 미국 백악관처럼 수석비서관들과 같은 층에서 격의 없이 토론하고 미팅할 수 있는 상호밀착형 집무공간에서 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근무 경험과 달리, 일의 효율성과 생각의 개방성에 미치는 영향이 더 커졌다는 얘기다.


권위주의가 사라진 점도 큰 차이로 지목했다. "지금까지 일반 시민들에게 대통령의 출퇴근하는 모습이 이처럼 투명하게 공개된 적이 있었던 적은 없다"며 "청와대 아방궁에 있으면 대통령의 출퇴근 모습은 알 길이 없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는 언론과의 소통을 꼽았다. 이 관계자는 "언론과 소통하는 대통령의 노력이 기존 대통령들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크다"며 "윤 대통령은 기자실을 출퇴근 시간에 마주칠 수 있는 길목에 배치하도록 해 대통령이 수시로 언론과 합리적, 이성적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주 윤 대통령은 기자실을 찾아 현안에 대한 즉각적인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잊어버리면 안 되니까 자주 오겠다"며 소통강화를 약속했다. '얼마나 자주 오실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자주 오겠다. 오늘은 한 번 보고 불편한 것 없는지 얘기도 좀 들어보고 하려고 왔다"고 말했다. 브리핑장 단상에 오른 뒤에는 "앞으로 대변인뿐만 아니고 각 수석이랑 담당 비서관들이 자기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해서 어떤 현안 생기면 여기 와서 소통을 하게 할 것"이라며 "시작한지 얼마 안 되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밝혔다.


주말에는 시민들을 찾았다. 전날 윤 대통령 부부는 시내 백화점과 광장 전통시장을 찾아가 국민과의 소통 시간을 가졌다. 이밖에도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공사가 끝나지 않은 용산 청사 점검에도 직접 나서며 직원들을 챙겼다. 윤 대통령은 총무비서관실과 사이버안보비서관실 등을 방문하며 "편하게 일하자", "아직 미비해도 층을 옮겨서 잘 설비를 해준다고 하니까 당분간 좀"이라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 개방 첫 주말 북적이는 청와대
수정 2022.05.15 09:37입력 2022.05.15 09:37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을 맞은 1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청와대 전면 개방에 따른 보행량 급증에 청와대 개방 행사기간에 청와대 앞길(효자동분수대-춘추문)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윤동주 기자 doso7@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을 맞은 1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청와대 전면 개방에 따른 보행량 급증에 청와대 개방 행사기간에 청와대 앞길(효자동분수대-춘추문)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윤동주 기자 doso7@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을 맞은 1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청와대 전면 개방에 따른 보행량 급증에 청와대 개방 행사기간에 청와대 앞길(효자동분수대-춘추문)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윤동주 기자 doso7@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을 맞은 1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청와대 전면 개방에 따른 보행량 급증에 청와대 개방 행사기간에 청와대 앞길(효자동분수대-춘추문)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윤동주 기자 doso7@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을 맞은 1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청와대 전면 개방에 따른 보행량 급증에 청와대 개방 행사기간에 청와대 앞길(효자동분수대-춘추문)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윤동주 기자] 청와대 개방 후 첫 주말을 맞은 1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다.


서울시는 청와대 전면 개방에 따른 보행량 급증에 청와대 개방 행사기간에 청와대 앞길(효자동분수대-춘추문)을 차 없는 거리로 시범 운영한다.


청와대 관람 신청 인원이 231만명을 넘어서는 등 청와대 개방에 대한 관심이 계속 이어지자, 대통령실은 다음 달 11일까지 개방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