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운정 이븐파 주춤 "아쉬운 톱 5"…아난나루깐 '연장 우승'

수정 2021.08.02 09:31입력 2021.08.02 09:31

ISPS한다월드인비테이셔널 최종일 아난나루깐 연장 첫번째 홀서 '우승 파, 톨리 2위

최운정이 ISPS한다월드인비테이셔널 최종일 1번홀에서 티 샷을 날리고 있다. 밸리미나(북아일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아쉬운 톱 5."


최운정(31ㆍ볼빅)의 우승 진군이 공동 5위(12언더파 279타)에서 멈췄다. 2일 새벽(한국시간) 북아일랜드 밸리미나 갤검캐슬골프장(파73)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ISPS한다월드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일 이븐파로 주춤했다. 파자리 아난나루깐(태국)은 에마 톨리(미국)와 공동선두(16언더파 275타)에 오른 뒤 18번홀(파5)에서 속개된 연장 두번째 홀에서 기어코 ‘우승파’를 솎아내 파란을 일으켰다.


최운정이 바로 2015년 7월 마라톤클래식 챔프다. 2009년 LPGA투어에 진출한 뒤 무려 6년 만에 ‘156전 157기’에 성공해 빅뉴스를 만들었다. 2014년 한국인 최초로 모범적인 선수에게 주는 ‘윌리엄 앤 마우지 파월상’을 수상했고, 철저한 자기관리로 ‘철녀(鐵女)’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첫날 7언더파 초반 스퍼트에 성공해 우승 기대치를 부풀렸다.


2라운드 3타 차 2위, 3라운드 1타 차 4위 등 우승권을 맴돌았지만 막판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2%’가 부족했다. 2번홀(파4) 보기로 출발이 불안했고, 3번홀(파5)과 7번홀(파3)에서 버디 2개를 잡았지만 결국 13번홀(파4) 보기에 제동이 걸렸다. 최운정에게는 2021시즌 첫 ‘톱 5’가 위안이다. "자신감을 얻었다"며 "오는 12일 스코티시여자오픈과 19일 AIG여자오픈 등 유럽에서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를 보탰다.

파자리 아난나루깐이 ISPS한다월드인비테이셔널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밸리미나(북아일랜드)=Getty images/멀티비츠

아난나루깐이 ‘태국 열풍’을 가속화시켰다는 게 흥미롭다. 지난달 26일 끝난 네번째 메이저 아문디 에비앙챔피언십 당시 4라운드 내내 선두권에 포진해 주목받은 선수다. 공동선두로 출발한 이날은 3언더파, 그것도 6번홀(파4) 트리플보기를 극복해 더욱 시선이 집중됐다. 23개 ‘짠물퍼팅’을 앞세워 버디 7개(보기 1개)를 쓸어 담는 공격적인 플레이가 돋보였다. 태국의 4승째 합작이다.


톨리 2위, 제니퍼 컵초(미국) 3위(15언더파 276타)다. 컵초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세번째 샷이 연못으로 날아가 발목이 잡혔다. 현지에서는 컵초 캐디 패트릭 스미스가 톨리의 남자 친구라는 사실이 장외화제로 떠올랐다. 톨리는 "묘한 상황이지만 우리 둘 다 직업에 충실할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타야 티티쿨(태국)이 4위(13언더파 278타), 곽민서(31)는 공동 17위(8언더파 283타)에 자리잡았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강릉시, "거리 두기 3단계 당분간 유지"‥ 집단 감염 우려
수정 2021.08.02 08:56입력 2021.08.02 08:56

"외국인 근로자와 취약지역 중심 확진 연결고리 계속 돼"

자료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강릉시가 코로나 19 확산 우려가 낮더라도 당분간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강릉시는 "2일 0시 기준, 지난 1주일간 총 132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역학조사 범위 내 지역 사회 전반으로의 확산 우려는 낮아 향후 추이를 살필 계획"이라며 이날 이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외국인 근로자 관련(근로자, 가족, 지인) 42%, 자가격리 33%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서의 감염은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외국인 근로자와 취약지역 중심으로 확진 연결고리가 이어져 본격적인 휴가 기간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돼 집단 발생 위험도는 여전히 높다.

앞서 시는 지난 1일 숙박시설 내 풀파티를 하며 방역수칙을 위반한 대형 호텔에 대해 관련 법에 따라 150만 원의 과태료와 운영 중단 10일의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감염병 관련 법령을 위반하면 1차 때는 운영 중단 10일, 2차는 20일, 3차는 3개월이며, 4차 이상은 폐쇄 명령에 해당한다.


김한근 시장은 "1년 여 넘게 코로나 19와 싸우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의 인내와 의료진 및 공무원 등의 희생으로 마지막 고비를 함께 극복하자"고 말했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소렌스탐 "역시 골프여제"…시니어무대 데뷔전 우승
수정 2021.08.02 11:17입력 2021.08.02 11:17

US시니어여자오픈 최종일 4언더파 '8타 차 대승', 노이만 2위, 데이비스 3위

안니카 소렌스탐이 US시니어여자오픈 최종일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페어필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역시 골프여제."


51세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시니어무대 데뷔전에서 곧바로 우승했다. 2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브룩론골프장(파72)에서 열린 US시니어여자오픈 최종일 4언더파를 몰아쳐 무려 8타 차 대승(12언더파 276타)을 일궈냈다. 시니어투어 첫 출전이라는 것부터 뉴스다. 공식 대회에서는 2008년 11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쑤저우타이후레이디스오픈 이후 13년 만이다.


소렌스탐은 현역시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10승 포함 통산 72승 고지를 접수했다. 상금퀸과 올해의 선수 8차례, 평균타수 1위 6차례 등 그야말로 ‘살아있는 골프전설’이다. 2008년 전격 은퇴한 뒤 개인 사업에 몰두하다가 지난 2월 다이아몬드리조트챔피언스토너먼트에 유명 인사 자격으로 나섰고, 3월 게인브리지LPGA에서는 본선에 진출해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2타 차 선두로 출발한 이날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4언더파가 데일리베스트라는 게 흥미롭다. 소렘스탐 역시 "모든 샷이 좋았다"며 "오늘 뭘 해야 할지 잘 알고 있었다"고 환호했다. 남편 마이크 맥기가 캐디, 딸 아바(11)와 아들 윌(10)은 갤러리로 출동해 남다른 가족사랑을 곁들였다. 리셀로테 노이만(스웨덴) 2위(4언더파 284타),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가 3위(3언더파 285타)다.

안니카 소렌스탐이 US시니어여자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페어필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