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포근한 설연휴"…설빔으로 한복 대신 아웃도어 패밀리룩
최종수정 2020.01.24 09:03기사입력 2020.01.24 09:03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올 설 연휴 설빔으로 한복 대신 가족끼리 패밀리룩으로 맞춰 입을 만한 아웃도어 제품을 추천한다.


디스커버리에서 내놓은 성인용 플리스는 고급스러운 양털 플리스 소재를 사용했고, 한국인의 체형에 최적화된 세미 루즈핏으로 편안한 착용감과 활동성이 특징이다.


디스커버리의 부클 후드 베이직 자켓은 보온기능을 극대화해 겨울철 단일 아웃터로 착장해도 손색이 없다. 써모라이트 원사 사용으로 가벼움은 유지하되 단열 효과는 높였으며, 부드러운 플리스 안감은 본딩 기술로 방풍효과를 강화했다.


소매 끝과 밑단에는 신축성 있는 접밴드를 사용해 자칫 움직임으로 온기가 빠져나갈 수 있는 틈새를 막아주어 내부 보온성까지 세심하게 고려했다.



부클 후드 베이직 자켓은 일명 '꾸안꾸'룩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후드형으로 캐주얼하면서도 멋스러운 데일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내장형 스트링이 적용된 후드는 상황에 맞게 조임이 가능해 가을 겨울철 매서운 바람으로부터 얼굴을 보호한다.


여성용 부클 후드 베이직 자켓은 베이지, 블랙, 크림, 라이트핑크 총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키즈용 베이직 본딩 플리스 자켓은 블랙, 오프화이트, 레드 총 3가지 색상이다. 평소 분실물 위험이 높은 아동들의 특성을 고려해 지퍼형 포켓을 양 사이드에 적용해 수납성과 안전성을 증대했다.




포근한 날씨가 예상되는 설 연휴 기간 가볍게 입을 수 있는 네파의 경량 다운재킷 3종도 추천한다. 남성용 루이스 다운재킷, 여성용 베라 다운재킷, 남녀 아리아 다운재킷으로 영하의 추운 날씨에는 아우터 속 이너로 포근한 날씨에는 편안한 아우터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여성용 베라 다운재킷은 슬림한 라인이 연출 가능하도록 허리 중앙에 스토퍼 스트링 기능이 적용됐고, 힙을 덮는 기장에 후드 탈부착이 가능한 디자인으로 까다로운 엄마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다.


남성과 여성용으로 모두 출시된 심플한 기본형 디자인의 아리아 다운재킷 역시 가볍고 보온성이 우수해 이너 또는 간절기 아우터로 착용하기 제격이다.


집안이나 실내에 머물 계획이라면 네파의 아리아 베스트를 추천한다. 가볍게 어디든 걸쳐 입을 수 있고 활동성이 좋은 심플한 기본형 베스트다.


네파의 칠렌토 고어텍스와 루카노 고어텍스 트레킹화는 가족까지 가까운 산책이나 등산을 할 때 착용하기 좋다. 뛰어난 방수와 투습성을 자랑하는 오리지널 고어텍스 소재가 적용됐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