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태풍 '링링' 특별재난지역 인천 강화군…피해 복구에 67억 투입
최종수정 2019.10.19 11:00기사입력 2019.10.19 11:00
태풍 '링링'으로 부서진 비닐하우스 [사진=인천 강화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강화군은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를 복구하기 지원금 67억 3600만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재난지원금 및 피해복구비로 국·시비 59억 6100만원과 군비 7억 75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앞서 지난달에 응급복구비로 예비비 8억 8200만원을 집행했다.


군은 비닐하우스, 인삼재배시설, 벼도복 농약대, 축산시설, 주택, 수산시설 등 주민 피해에 대한 재난지원금은 동절기 이전인 다음달 중순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또 비교적 가벼운 손해를 입어 지원금 지급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주민들에게는 별도로 군비 3억 7000만원을 투입한다.

군은 704건의 태풍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피해 규모를 70억 9000여만원으로 추산했다. 정부는 강화지역의 태풍피해가 크다고 판단하고 지난달 20일 강화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이에 따라 피해 주민들은 재산세·지적측량비 감면 등 기존 9개 항목 외에 6개 항목(건강보험료·전기료·통신요금·도시가스요금·지역난방요금 감면, 병력동원 및 예비군 훈련 면제)의 추가 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강화군은 그동안 민·군과 협력해 공무원 727명, 군인 3855명, 자원봉사자 187명 등 총 4042명을 투입, 일손 부족으로 애태우는 피해농가의 복구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유천호 군수는 "국가 재난복구 지원금과 군비를 신속히 지원해 재해를 입은 군민들이 시름을 덜고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태풍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받고 있는 만큼 관광객들이 강화군을 많이 방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