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황교안 "조국 사퇴, 만시지탄…文대통령은 검찰 개혁에 손 떼라"
최종수정 2019.10.14 17:01기사입력 2019.10.14 16:42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조국이 결국 물러났다. 만시지탄"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조국의 35일, 우리 국민들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보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정 정상화는 지금부터다.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며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한다.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다.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대통령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여권 주도의 검찰 개혁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은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 아님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라며 "검찰 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 다음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다. 국민들은 더 이상 대통령의 거짓말과 왜곡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무엇보다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 더 이상 국민들을 힘들고 고통스럽게 만들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국민의 삶을 보살피고 나라의 안보와 국익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로 서둘러 돌아오기 바란다. 더 이상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지 않기를 준엄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