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조현 코스프레, 준비된 의상 착용" 행사 주최 'OGN' 어떻게 준비했나
최종수정 2019.06.18 07:29기사입력 2019.06.18 07:28
베리굿 조현(가운데)/사진=CJ ENM OGN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을 착용해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행사를 주최한 게임방송국 'OGN' 측이 입장을 밝혔다.


OGN 측은 17일 한 매체를 통해 "아리 캐릭터가 원래 그렇다. 의도적인 노출이 아니라 그냥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라며 "논란 자체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와 협의한 뒤 저희 측에서 의상을 준비해드린 것이 맞다"며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한 것 일뿐이니 과한 해석을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조현은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을 초청해 진행하는 e스포츠 대회다.

이날 조현은 주최 측과 협의해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코스프레한 의상을 입고 나타났다. 조현의 의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과도한 노출을 지적하며 선정성 논란을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조현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고 즐겼기에 게임 유저들과 함께 소통하고 싶었다"며 "행사 주최 측이 준비한 의상으로 이미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를 거쳤다"고 해명했다.


한편 조현은 베리굿 소속으로 2016년 미니 앨범 [GLORY]을 통해 가요계에 데뷔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