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나경원 '달창' 발언 이어 '문노스'…JTBC "'문노스' 표현, 일베서 시작"
최종수정 2019.05.15 15:28기사입력 2019.05.15 11:4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가연 인턴기자] '문빠', '달창' 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노스'라는 표현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영화 '어벤져스'에서 '타노스의 장갑'이 있는데, '문노스의 장갑'이라는 패러디가 유행"이라며 "방송 장악, 사법부 장악과 헌법재판소 장악, 그리고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으로 문노스의 장갑이 완성되는 것을 막아야 하는 게 절체절명의 책무"라고 밝혔다.


'문노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과 '어벤져스'의 악당 타노스의 이름을 합친 것으로, 타노스가 6개의 '인피니티 스톤'을 모아 장갑에 끼워 전 우주의 파멸을 기원하는 것을 빗댄 표현이다.


이날 JTBC '뉴스룸'은 나 원내대표의 해당 표현에 대해 "문노스 패러디가 유행이라고 했는데 지난해도 잠깐 유행한 적이 있지만 최근에 문노스 패러디의 유행지는 바로 극우성향 사이트인 일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지난해의 경우는 이제 문노스라는 표현이 전혀 다른 의미로, 예를 들어서 적폐 청산을 잘해야 된다는 의미로 쓰인 바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지난달 24일 '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 이후, 일베에는 문 대통령과 타노스를 합성한 사진이 여러 장 게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1일 나 원내대표는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방송사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을 당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후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같은날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