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설리, '성민씨' 호칭논란 해명…"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
최종수정 2019.05.23 08:27기사입력 2019.05.23 08:08
사진=설리 SNS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가수 설리가 배우 이성민에 대한 호칭 문제로 ‘반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설리의 팬들이 ‘호소문’을 통해 이같은 행동을 지적했다. 그러나 설리가 해당 호소문에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설리는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팬 커뮤니티 회원들이 게재한 호소문을 게재한뒤 “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며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설리의 팬이 올린 것으로 알려진 호소문에는 “설리가 대선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다”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있던 적이 있다.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성민(좌), 설리(우)/ 사진=설리 SNS 화면 캡처

앞서 이날 설리는 SNS에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글과 함께 ‘리얼’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성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한 바있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26살 연상인 선배 배우에게 ‘씨’라는 호칭을 사용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 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라면서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라고 네티즌들의 비판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과거 설리는 과거 배우 김의성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올리면서도 “사랑하는 의성씨”라는 표현을 사용해 호칭 문제로 논란을 낳았던 바 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