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누구 위해 쿠키를 만들었을까 … 경산시 대학4-H연합회, 코로나19 의료진에 간식 응원

수정 2021.09.26 12:31입력 2021.09.26 09:00

대구대·영남대 회원들, 제과제빵 배워 200인분 경산보건소에 기부

누구 위해 쿠키를 만들었을까 … 경산시 대학4-H연합회, 코로나19 의료진에 간식 응원 경산시 대학4-H회 회원들이 25일 코로나19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제과제빵 교육을 받으며 손수 과자류를 만들고 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대구대와 영남대가 참여하는 경산시 ‘대학4-H연합회’는 25일 경산시보건소를 방문해 회원들이 직접 만든 간식을 전달하며 의료진과 직원들을 응원했다.


이날 선물한 간식은 경산시 농업기술센터의 제과제빵 교육을 통해 대학4-H 회원들이 직접 만든 쿠키와 브라우니, 로티카페 머핀 등 200인분을 코로나19로 고생하는 경산시보건소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전달됐다.

대학4-H연합회는 만 19~29세 대학 재학 청년 회원으로 구성된 4-H단체이다.


도농교류체험과 국제교류 확대를 목표로 농촌봉사를 통한 과제학습과 교육행사 등을 수행하고 있다. 경산에서는 대구대와 영남대 등 대학4-H회 2개 모임 회원 70명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전국 연합회장을 맡은 신혜원씨(영남대 조경학과)는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에 직접 만든 쿠키로 응원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정우 경산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지쳐있는 때에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대학4-H 회원들의 응원이 힘이 되길 바라며, 4-H정신 실천 활동이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길 바란다”고 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