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함안도서관 자리 옮겨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 착공식

수정 2021.09.24 21:09입력 2021.09.24 21:09
함안도서관 자리 옮겨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 … 착공식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경남도교육청 함안도서관이 자리를 옮겨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롭게 문을 연다.


함안교육지원청은 24일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에서 함안도서관 이전·신축 착공식을 진행했다.

함안도서관은 옛 함안IC 부근인 도항리 211-11 일원 4300㎡ 부지에 들어선다.


82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2464㎡ 규모로 짓는다.

함안도서관은 2022년 7월 공사를 마치고 그 해 11월께 개관할 예정이다.


단순히 책을 읽는 공간만이 아니라 다양한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이 특징이다.


1990년 개관한 기존 함안도서관은 지어진 지 오래되고 좁아 그동안 군민들이 이용하는 데 불편을 겪었다.


이에 도교육청과 함안군은 2019년 협약을 하고 함안도서관 이전 건립을 추진해왔다.


군은 공사비로 10억원을 지원한 데 이어 부지를 5년간 무상으로 사용하도록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도교육청과 함안군이 협치를 통해 이뤄낸 성과"라며 "새롭게 탄생할 함안도서관이 함안군민들의 삶을 더 행복하게 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근제 함안군수는 "함안도서관의 적기 완공과 운영에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