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 우크라 동부 총공세 앞두고 양국 외무장관 “평화협상 진전에 어려움”

수정 2022.05.01 12:53입력 2022.05.01 12:53
서체크기

우크라 외무장관 "이스탄불서 러 측과 만난 뒤 협상 더 어려워져"

러시아, 우크라 동부 총공세 앞두고 양국 외무장관 “평화협상 진전에 어려움” 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심화되는 가운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양측 간 평화협상 진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발언했다.


1일(현지시간) 타스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은 수 주일 전 터키 중재로 이스탄불에서 러시아 측과 만난 뒤 협상 과정이 더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 대표단은 지난 3월 2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5차 평화협상에서 러시아 측에 안보 보장 등을 담보하는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스탄불 협상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국제 안보 보장을 요구하는 협정 초안을 제시했고, 러시아 측도 추가 검토를 위해 이를 받았다"며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이후 평화협상 진행은 더 복잡해졌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 또한 인터뷰를 통해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관영 인테르팍스 통신은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우크라이나의 모순된 태도 때문에 협상이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측을 비난하면서 특히 미국과 영국 등 서방이 협상에 속도를 내지 말라고 우크라이나에 지시하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라브로프 장관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러시아는 협상 지속을 지지하고, 우크라이나 정부가 멀리서 온 조언자들(서방)이 아닌 우크라이나 국민의 이익에 맞춰 움직일 때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우크라이나 현 지도부의 반러시아 노선에도 불구하고 문화와 경제 등 포괄적 분야에서 수 세기 동안 형성된 양국의 역사를 기억한다"며 "이러한 유대 관계를 반드시 회복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유엔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 뒤 두 달간 우크라이나에서 숨진 사람은 2899명, 부상 3235명 등 모두 6134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 유엔난민기구가 집계한 우크라이나 난민 수는 542만9700여 명에 달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