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 우주정거장 건설 위한 화물우주선 발사

수정 2021.09.20 17:26입력 2021.09.20 17:26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중국이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두 번째 화물우주선을 쏘아 올렸다.


20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0분께 하이난 원창 우주발사장에서 화물우주선 톈저우(天舟) 3호를 실은 발사 로켓 창정(長征) 7호 야오(遙)-4호가 발사됐다.

중국 유인항천공정 판공실은 오후 3시 30분께 발사 임무를 원만하게 성공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톈저우 3호는 이날 밤이나 21일 새벽께 우주정거장 모듈 톈허(天和)와 도킹할 것으로 보인다.

톈저우 3호에는 조만간 발사할 선저우(神舟) 13호 유인우주선에 탑승할 우주비행사를 위한 각종 보급 물품 6t가량이 실려있다. 식수와 생필품은 물론 우주유영을 위한 소모품과 각종 실험 장비 등이 화물우주선에 실려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비행은 중국의 톈궁(天宮) 우주정거장 건설 프로젝트 중 네 번째 임무다. 중국은 지난 4월과 5월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핵심모듈 텐허와 식품 및 연구 장비 등 물자를 실은 화물 우주선 톈저우 2호를 쏘아 올렸다. 지난 6월에는 우주로 보냈던 선저우 12호 우주비행사 3명이 90일간의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돌아왔다.


중국은 다음달 선저우 13호에 우주비행사 3명을 실어 톈허로 보낸다. 내년 말까지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 건설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이 구축 중인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미국과 러시아 등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