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포토] 마리 앙투아네트 신발 한짝이 '5800만원'

수정 2020.11.16 13:00입력 2020.11.16 13:00
[포토] 마리 앙투아네트 신발 한짝이 '5800만원' 경매에서 팔린 마리 앙투아네트 신발 /AFP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프랑스 대혁명 때 단두대에서 처형된 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신던 신발 한 짝이 경매에서 약 5800만원에 낙찰됐다.


15일(현지 시각) 프랑스 뉴스채널 BFM에 따르면, 이날 경매회사 오즈나 주관으로 베르사유궁에서 열린 경매에 나온 마리 앙투아네트의 오른발 신발이 4만3750유로(약 5800만원)에 낙찰됐다.

이 신발은 흰색이며 길이는 22.5㎝다. 앞쪽은 실크, 뒤쪽은 염소 가죽으로 마감됐다. 발등 부분에는 주름진 리본이 달려 있다. 뒤축에는 높이 4.7㎝짜리 굽에 마리 앙투아네트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