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이든, 군사개입 발언 해명…"대만 정책 변하지 않아"

수정 2022.05.24 14:02입력 2022.05.24 14:02
서체크기
바이든, 군사개입 발언 해명…"대만 정책 변하지 않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만에 대한 '전략적 모호성' 정책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면서 '군사개입'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기자들로부터 미국의 입장을 명확히 해 달라는 질문에 "어제 말한 바와 같이 정책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전날(2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시 미국은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 개입을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그렇다(Yes)"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중국은 자국 내정에 해당하는 대만 문제에 미국이 선을 넘는 발언을 했다며 강력히 비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에 대해 백악관이 "추후 적대 행위가 발생할 경우 대만이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미국의 지원을 약속한다는 것일 뿐"이라면서 발언을 사실상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대통령은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과 대만의 평화와 안정성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통신은 "이는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내지 않겠다고 공언한 것과 비슷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미국은 대만에 대한 안전보장 조항을 담은 ‘대만관계법’에 따라 대만에 방어를 위한 무기 등을 판매해왔으나, 중국의 침공이 있을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한 군사적 개입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전략적 모호성’을 지켜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