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2분기 GDP 예비치 6.5%…예상치 크게 밑돌아

수정 2021.07.29 21:58입력 2021.07.29 21:58
미국 2분기 GDP 예비치 6.5%…예상치 크게 밑돌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예비치) 증가율이 6.5%로 집계됐다고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국 상무부는 이날 올해 2분기 GDP 증가율 예비치가 전분기보다 소폭 확대됐다면서 이같이 발표했다. 미 상무부는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팬데믹의 족쇄에서 벗어나는 조짐을 보이며 2분기 중 경제가 살아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개인 소비가 2분기에 11.8% 성장해 1950년대 이후 가장 큰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이 브리슨 웰스파고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경제가 사람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발표된 2분기 GDP는 당초 시장에서 전망하던 8.5%보다 2%포인트나 낮았다. 블룸버그는 "공급망 제한에 따른 영향으로 경제가 타격을 입으면서 2분기 성장 예측이 빗나갔다"면서 향후 경제 성장세는 경기부양책 감소,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의 리스크로 인해 향후 수개월간 둔화될 것으로 봤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