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韓日관계 악화에 車도 타격 받을라…"현대차, 일본산 부품 수입 늘려"
최종수정 2019.09.18 08:00기사입력 2019.09.18 08:00
韓日관계 악화에 車도 타격 받을라…"현대차, 일본산 부품 수입 늘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일관계 악화 상황이 장기화하자 한일 간 수출 규제 대상이 아닌 자동차 산업에서도 부품 재고를 쌓는 등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한일 자동차 산업은 부품 공급망이 형성돼 있어 양국간 수출 규제가 강화될 경우 타격이 우려된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자동차가 일본 내 여러 자동차 부품 업체에 수출량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1일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재료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했지만, 규제 강화 대상에 자동차 부품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에 전자부품 등을 조달하는 덴소는 현대차의 요청을 받아 전자부품 수출 규모를 늘리는 등 대응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속기에 사용되는 부품을 제조하는 파이오락스와 자동차 부품회사인 야자키총업도 현대차의 요청을 받고 대응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향후 수출 관리 엄격화(수출 규제 강화)를 우려해 3개월분 재고 증가를 위한 수출을 늘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니혼게이자이의 취재에 "구매 정책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국 업체들 뿐 아니라 일본 자동차 관련 업체들도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자동차 문 잠금장치 등을 만드는 알파는 연간 수천만엔 규모로 한국에서 열쇠기구 부품을 들여오고 있다. 이에 한국의 수출 규제 강화를 우려해 지난달부터 2개월분의 재고를 쌓아놓고 있다. 다른 부품 업체도 한국산 부품 재고를 2~3개월분 마련해놓을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재무성 자료에 따르면 일본 업체들이 한국에서 수입해오는 자동차 부품 규모는 지난해 785억엔(약 8656억원), 한국으로 수출되는 규모는 701억엔 수준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수출 관리 엄격화가 자동차 분야에도 파급되면 절차에 시간이 소요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중국 등에서 수입할 수 있는 부분도 있지만 조달처 전환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