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서 1골 2도움 '펄펄'…이강인, 韓 최연소 데뷔
최종수정 2019.09.18 09:15기사입력 2019.09.18 07:59

헹크와의 조별리그 1차전서 팀 6-2 대승 기여
이강인도 韓선수 역대 최연소 데뷔경기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서 1골 2도움 '펄펄'…이강인, 韓 최연소 데뷔 황희찬[사진=잘츠부르크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자신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경기에서 1골 2도움으로 맹활약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90분을 모두 뛰며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팀은 그의 활약에 힘입어 6-2로 크게 이겼다.


4-4-2 전형의 투톱 스트라이커로 출전한 황희찬은 팀이 1-0으로 앞선 전반 34분 엘링 홀란드의 추가골을 도와 첫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전반 36분에는 즐라트코 유누조비치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대 1로 맞선 뒤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까지 올렸다.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서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손흥민(토트넘)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세 번째로 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팀이 3-1로 앞선 전반 45분 또 한 번 홀란드의 추가골을 도와 어시스트를 2개로 늘렸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추가시간 도미니크 소보슬라이가 한 골을 보태고, 5-2로 앞선 후반 21분 안드레아스 울머가 쐐기골을 넣어 대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 통계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두 팀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10점 만점'을 줬다. 해트트릭을 달성한 홀란드(평점 9.5)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다른 축구전문 사이트 '소파스코어닷컴'도 황희찬에게 두 팀을 합쳐 최고인 평점 9.6을 매겼다.


한편 지난 6월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의 준우승에 기여하고 대회 최우수선수(골든볼)로 뽑힌 이강인(18·발렌시아)도 이날 첼시(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경기를 통해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데뷔했다. 그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가 후반 45분 경기장에 투입됐다.


만 18세 7개월인 그는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도 세웠다. 이전까진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 만 19세 2개월이던 지난해 11월 벤피카(포르투갈)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나선 게 역대 한국인 최연소 출전 기록이었다.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의 결승골을 앞세워 첼시를 1-0으로 물리쳤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