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실적 호조가 보약'‥NY증시 급등 마감

수정 2021.10.15 06:33입력 2021.10.15 06:33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기업 실적 호조에 힘입어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534.75포인트(1.56%) 오른 3만4912.56에, S&P 500지수는 74.46포인트(1.71%) 오른 4438.26에, 나스닥 지수는 251.79포인트(1.73%) 오른 1만4823.4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 상승률은 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었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금융사들이 일제히 기대 이상의 성과를 발표한 것이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는 분석이다.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던 인플레이션 상승과 공급망 혼란, 에너지 위기 등의 악재를 기업 실적 호조가 잠재웠다는 뜻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그룹, 웰스파고, 모건스탠리 등 은행들의 실적은 시장 예상치를 초과하며 3분기 실적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BOA는 금리 상승 영향으로 3분기 이익이 58%나 급등했다고 발표했다.

BOA는 4.5%, 모건 스탠리가 2.5%, 시티그룹이 0.8% 상승하며 주가 상승을 주도했다. 웰스파고는 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1.6% 하락했다.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는 실적 호조와 인수합병 소식에 힘입어 7.4%나 급등하는 이례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유나이티드 헬스도 4.2%나 치솟았다.


중장비 업체 캐터필러는 투자 의견 상향 조정 소식에 힘입어 2.8% 올랐다.


UBS의 마크 하펠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인건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미국 대기업들의 실적이 매우 탄탄했다"라며 3분기 실적 시즌이 긍정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방준비제도(Fed)가 11월 자산매입 축소를 예고했음에도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1.523%로 하락하면서 기술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등은 줄지어 2% 이상 상승했다.


국채금리는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시장 예상에 못 미치는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는 발표 이후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29만3000건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30만명 이하를 기록하며 시장 상승을 부추겼다.


하드디스크 업체 웨스턴 디지털은 4.3%나 상승했다.


정규 거래 마감 후 상업 우주여행 개시를 내년 4분기로 연기한다고 발표한 버진 갤러틱은 시간 외 거래에서 12.55%나 급락했다.


보잉은 787 드림 라이너 항공기 결함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1.9% 하락 마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