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책
콜롬비아 메데진에 한국 교통시스템 전수
최종수정 2019.08.25 14:05기사입력 2019.08.25 14:05

국토부,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착수
콜롬비아 전역 대상 사업도 계획중
중남미에 한국 기업 진출 확대 기대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콜롬비아 메데진시의 교통난 해결을 위해 한국 교통시스템이 구축된다.


국토교통부는 콜롬비아 제2의 도시인 메데진시의 도심지 교통기능 향상을 위한 지능형교통체계(ITS) 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진행될 이번 사업은 국토부가 총 130억원을 투입해 무상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메데진 시내에서 교통 체증이 가장 심한 주요 간선축 2개 구간과 연결로가 지원 대상이다. 국내 기술로 제작된 차량검지기와 도로전광판을 설치해 실시간 교통정보서비스로 교통 지정체를 해결한다.


모든 사업 내용은 현지 직원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교육 및 기술 전수를 시행해 사업 종료 후에도 메데진시가 자립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메데진시 교통국 부국장 등 담당자가 직접 한국을 찾아 교육도 받을 예정이다.

인구 250만명에 달하는 메데진시는 현재 차량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도심지 교통 혼잡이 심각해지고 있다. 페데리코 구티에레스 줄루아가 메데진시장은 "한국 국토부의 지원을 통한 교통체계 개선 사업을 시작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메데진시가 친환경·혁신도시 모델과 시민들을 위한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현재 메데진시뿐 아니라 콜롬비아 국가 전체를 대상으로 한 ITS 종합계획 수립 사업도 지원 중에 있다. 현재 수도 보고타의 경우 출퇴근 시간이 평균 2시간30분에 달하고, 콜롬비아 주요 도시의 평균 차량 속도는 시속 22~27㎞에 불과하다. 국토부는 내년 3월까지 ▲국가 ITS 기본계획 수립 ▲국가 ITS 기본틀 보완 ▲전략 서비스 발굴 ▲재원 확보 방안 등을 수립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중남미 ITS 시장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성습 국토부 첨단도로안전과장은 "콜롬비아 인근 국가인 페루·에콰도르·파라과이 등도 교통관리시스템의 도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메데진시에 적용될 한국의 ITS 기술은 타 지역 ITS 구축 시 기술 호환성·연계성을 고려해 우선 적용될 수 있어 한국 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을 위한 상징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