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장영상]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전장연, 강남 한복판 행진

수정 2022.05.20 08:40입력 2022.05.20 08:40
서체크기
[현장영상]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전장연, 강남 한복판 행진
AD








[아시아경제 윤진근 PD] “기획재정부 규탄한다!”,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전국장애인차별연대(전장연) 등 단체가 장애인 권리 예산을 2023년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영하라며 서울 강남역 일대를 행진했다.

전장연 활동가 등은 19일 오후3시 서초구에 위치한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 자택 앞에 모여 추경에 장애인 권리 예산이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현장에 모인 활동가들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보조인 등으로 구성됐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것도 노동이다’ ,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옷을 입고, ‘대한민국은 차별공화국, 장애인은 천민이 아니다’,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일부는 전동휠체어를 둘러멨다. 이들은 “권리 없이 예산 없다, 기획재정부 규탄한다”,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기 위해 장애인 권리 예산이 추경에 반영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용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은 추 장관 자택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사람으로 태어나 사람답게 살고 싶다는 것이 우리의 요구이고, 그러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국가가 예산을 편성하라”라고 말했다.


이어 오후 3시30분부터는 강남역을 향해 차도를 점거한 채 행진했다. 행진 대열 맨 앞에는 발달장애인을 비유하는 대형 인형을 앞세웠다. 참가자들 휠체어에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 등 문구가 적힌 빈 캔을 매달아, 휠체어가 이동할 때마다 소리가 나도록 했다.


박경석(61)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는 기획재정부가 2023년 예산 안에 장애인 권리 예산을 포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기획재정부가 장애인 단체와 상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상임공동대표는 “(추경호) 장관께 면담을 요청하면서 5월에는 기획재정부의 실링 예산 안에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을 촉구하기 위해서 행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집회 참가자들이 안전하게 행진할 수 있도록 차도와 인도 양쪽에서 진열을 갖추고 동행했다. 경찰이 원활한 행진을 위해 차량 흐름을 조절하면서 한때는 일부 사거리에서 자동차 진입이 통제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도곡로와 강남대로를 거쳐 지하철 신분당선 강남역까지 약 2.5km가량을 행진했다.




윤진근 PD y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